中 맹추격에 쫓기는 K배터리…한국 3사 점유율 하락


국내 3사 점유율 48.6% 전년비 5.3%p 감소

LG엔솔, 점유율 1위 기록, 2위 CATL과 격차는 줄어

[인포스탁데일리=임재문 기자]

(사진=LG에너지솔루션)

 

지난해 중국을 제외한 전 세계 전기차용 배터리 시장에서 한국 배터리 3사의 합산 시장 점유율이 전년 대비 5.3%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는 지난해 중국을 제외한 전 세계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서 LG에너지솔루션, SK온, 삼성SDI의 점유율 합이 48.6%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1년 전보다 5.3%포인트 떨어진 수치다. 지난해 비중국 시장의 전기차 배터리 총사용량은 약 319.4기가와트시(GWh)로 전년 대비 43.2% 증가했다.

업체별로 보면 LG에너지솔루션이 전년 동기 대비 32.9% 성장한 88.6GWh를 공급하며 전년에 이어 1위를 지켰다. SK온은 14.4%증가한 34.1GWh의 공급량으로 4위에 올랐다. 전년 대비 37.2% 늘어난 32.4GWh를 공급한 삼성SDI는 5위를 차지했다. 이로써 국내 배터리 3사는 상위 5위안에 모두 안착했다. 

하지만, 중국의 CATL도 자국 밖에서 무려 72.5% 성장한 87.8GWh를 공급하면서 지난해 27.5%의 점유율로 LG에너지솔루션(27.8%)을 바짝 추격했다. BYD는 1년 전보다 394.8% 성장한 6.8GWh의 사용량을 기록했고, 파라시스 배터리 사용량은 5.2GWh로 1년 사이 163.3%를 증가했다. SNE리서치는 “CATL을 비롯한 중국 업체들은 중국 내수 시장에서의 성장률보다 비중국시장에서 높은 성장률을 보이며 글로벌 시장 점유율을 빠르게 확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CATL의 제품은 테슬라 모델3와 모델Y를 비롯하여 BMW, 메르세데스, 볼보 등 주요 완성차 차량에 탑재되고 있다. 최근 현대의 신형 코나와 기아 레이 전기차 모델에도 CATL의 배터리가 탑재돼 국내 시장에도 중국 업체의 영향력이 확대되고 있다.

임재문 기자 losthell@infostock.co.kr

저작권자 © 인포스탁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