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이번엔 순항미사일 도발…“서해 일대서 여러 발 발사””- 헤럴드경제



포사격·극초음속미사일 이어 순항미사일까지
軍 “감시·경계 강화…北 추가 징후·활동 주시”

합참은 24일 북한이 북측 서해상으로 발사한 수 발의 순항미사일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북한이 지난해 9월 2일 장거리 전략순항미사일을 발사한 뒤 전술핵공격 가상발사훈련을 진행했다며 공개한 사진. [연합]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북한이 24일 서해상으로 수 발의 순항미사일을 발사했다.

북한 최고지도자인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연초부터 고강도 대남 위협을 쏟아내면서 ‘한반도 위기설’마저 대두된 가운데 무력도발 형태를 다양화하는 양상이다.

합동참모본부는 24일 “군은 오늘 오전 7시께 북측 서해상으로 발사한 순항미사일 수 발을 포착했다”며 “세부제원 등은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분석 중에 있다”고 밝혔다.

합참은 이어 “군은 감시 및 경계를 강화한 가운데 미측과 긴밀하게 공조하고 있다”면서 “북한의 추가 징후와 활동을 주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지난 14일 신형 극초음속 고체연료 중장거리탄도미사일이라고 주장한 중거리급 탄도미사일(IRBM) 이후 열흘 만이다.

합참이 북한의 순항미사일 발사를 포착해 공개한 것은 지난해 9월 2일 이후 약 4개월 만이다.

당시 북한은 전략순항미사일 발사를 통해 전술핵공격 가상발사훈련을 실시했다고 발표했다.

북한은 4개월 전 발사한 순항미사일과 관련 조선인민군 서부지구 전략순항미사일운용부대가 진행했다며 핵탄두를 모의한 시험용탄두를 장착한 장거리 전략순항미사일 2기를 발사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2기의 순항미사일이 1500㎞ 계선의 거리를 모의한 ‘8자형’ 비행궤도를 각각 2시간7분52초, 2시간8분1초간 비행한 뒤 목표지점 150m 상공에서 공중폭발함으로써 핵타격임무를 정확히 수행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순항미사일은 전술핵탄두 ‘화산-31’을 탑재할 수 있는 전략순항미사일 화살-1·2형으로 추정됐다.

다만 우리 군 당국은 북한의 이 같은 주장에 대해 과장됐다는 평가를 내린 바 있다.

북한의 무력도발이 다양한 형태로 이뤄지고 있다는 점도 주목된다.

북한은 올해 들어 서해 최북단 서북도서 인근에서 사흘 연속 포사격을 실시하고 극초음속미사일을 발사한 데 이어 이번엔 순항미사일까지 꺼내들었다.

김 위원장이 직접 ‘남조선 전 영토 평정 대사변 준비’, ‘대한민국 완전 초토화’, ‘대한민국 완전 점령·평정·수복 공화국 영역 편입’ 등을 운운하며 대남 위협 수위를 끌어올리자 군부가 호응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shindw@heraldcorp.com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