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중·성동을, 조정 고려대상”…하태경·이혜훈 “다른 곳 안 간다””- 헤럴드경제



與 면접 1일차…정영환 공관위원장, 추가 조정 가능성 언급
이영 “승리에 이바지 할 수 있는 선택, 협조할 의지 있다”

(왼쪽부터)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이혜훈 전 의원, 이영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연합]

[헤럴드경제=김진·신현주 기자]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가 22대 총선 서울 중·성동을 선거구에 대한 추가 ‘교통 정리’ 가능성을 밝혔다.

정영환 국민의힘 공관위원장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 출근길에서 중·성동을 선거구에 대한 조정 여부를 묻는 취재진 질문에 “거기도 고려 대상”이라고 답했다. 국민의힘이 총선에서 탈환을 노리는 서울 ‘한강 벨트’의 중심부에 놓인 중·성동을은 3선 하태경 의원과 이혜훈 전 의원, 이영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공천을 신청하며 경선 격전지로 떠오른 곳이다.

이날 당사에서 오전부터 실시된 공관위 면접에서도 관련 질문이 나왔지만, 정작 후보들은 조정 의사가 없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하태경 의원은 면접을 마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지역구를 조정할 생각이 있느냐’고 해서 남은 정치인생을 중·성동을에 바치겠다고 했다”며 “절대 다른 곳에 갈 수 없다고 딱 잘라 답변했다”고 말했다. 중·성동을이 경선 격전지로 주목받는 상황에 대해서는 “오히려 시너지 효과도 있고, 우리 당 붐업을 위해 괜찮은 환경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부산 해운대갑에서 3선에 올랐지만, 이번 총선을 앞두고 당의 ‘험지’인 서울 출마를 밝힌 인물이다. 그는 앞서 종로구 출마를 선언했으나 당의 조정 요청에 중·성동을 출마로 선회한 만큼 추가 이동을 고려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혜훈 전 의원 역시 면접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제일 먼저 (공천을) 신청한 제가 조정할 이유는 없다”고 못박았다. 자신이 하 의원, 이영 전 장관에 앞서 가장 먼저 중·성동을 출마 의사를 밝혔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이 전 의원은 “충분히 고민하고 타당한 결정을 했는데, 뒤늦게 오신 분들하고 같은 선상에서 놓고 볼 이유가 없다고 생각한다”고도 말했다.

이영 전 장관의 출마와 관련해 ‘윤심(윤석열 대통령의 의중)’ 영향력을 묻는 질문에는 “그럴 리가 없다고 본다”며 “대통령께서 분명히 ‘장관들은 험지로 가라’고 하시는데, 대통령을 믿는다”고 답했다.

이영 전 장관은 추가 조정 가능성에 대해 “제가 출마를 결심하면서 가장 기본적인 논조 중 하나는 당 승리에 이바지할 수 있는 선택을 하겠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제 지역구가 굉장히 오랜 뒤에 결정된 이유는 당의 고민을 계속 제가 기다렸기 때문”이라며 “그 부분은 앞으로도 협조할 의지가 있다”고 한 발 물러섰다.

다만 이 전 장관은 “유권자분들 만나면서 뛰고 있는데, 그 본분에 이 순간 이후로도 충실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공관위 면접에서 지역구 조정 질문을 받았냐는 물음에 “개인한테 그런 질문하진 않으셨다”며 “전반적으로, 중·성동을을 떠나서 그런 부분이 가능할 수 있다는 정도로 이해했다”고 말했다.

또 이 전 장관은 윤심 비판에 대해서도 “동의드리기 힘들다”며 “마지막에 퇴임 인사를 하신 이후로 한 번도 공천과 관련된 부분에 대한 언급을 하시거나 조언을 주신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한편 당 공관위는 이날 서울과 제주, 광주 지역 선거구 공천신청자를 대상으로 면접을 진행하고, 이르면 14일 단수추천 및 경선 지역을 밝힐 계획이다. 장동혁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공관위원 간 추가적 논의와 회의 통해서 다음날이나 그 다음날 등 최대한 빠른 시간 안에 단수공천 등 부분을 발표하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며 “굳이 시간을 끌지 않고 결론을 내서 빨리 뛰도록 돕는 게 저희 공관위의 역할”이라고 말했다.

soho0902@heraldcorp.comnewkr@heraldcorp.com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