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었지만 美日 따라가자”…코스피·코스닥, 3거래일째 상승 [투자360]”- 헤럴드경제



미국발 훈풍에 반도체주 상승
개인은 1조4000억원 ‘팔자’
코스닥도 2% 넘게 올라
거래대금도 ‘껑충’

코스피와 코스닥이 상승 마감한 13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현황판에 코스피 지수, 원/달러 환율 등이 표시돼있다. 이날 코스피 종가는 전 거래일보다 29.32포인트 오른 2649.64, 코스닥은 전 거래일보다 18.57포인트(2.25%) 오른 845.15에 장을 마쳤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서경원 기자] 코스피가 설 연휴 이후 첫 거래일인 13일 2640선에 안착하며 장을 마감했다. 코스닥도 2% 넘게 오르면서 한국 증시는 설 연휴 전후 3거래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주가순자산비율(PBR)이 낮은 업종들의 상승이 이어지는 가운데 연휴 휴장 기간 미국 증시에서 AI(인공지능) 관련 종목이 급등하면서 한국 증시에서도 대형 반도체주가 상승한 덕분이다.

이날 코스피 종가는 전 거래일보다 29.32포인트(1.12%) 오른 2649.64에 장을 마쳤다.

연휴 전 마지막 거래일인 지난 8일보다 23.85포인트(0.91%) 오른 2644.17로 출발한 지수는 장중 2656.87까지 오르기도 했으나 종가 기준 2650선을 돌파하지는 못했다.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9570억원, 4901억원을 순매수한 반면 개인은 1조4009억원을 순매도했다.

외국인은 지난달 31일부터 이날까지 8거래일 연속 순매수세를 이어가고 있다.

원/달러 환율은 전장보다 0.1원 내린 1328.1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전날 뉴욕 증시는 혼조세를 보였지만, 지난 10일(현지시간) S&P 500지수가 사상 처음으로 종가 5000을 돌파하는 등 연휴 휴장 기간 전반적으로 상승세를 보였던 것이 한국 증시에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미국 증시에서 AI·반도체 등 첨단기술 관련 종목이 주가를 견인하자 관련 분야에 대한 투자 심리가 확산하면서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시총 상위 전기전자 업종에 자금이 몰렸다.

이날 삼성전자는 1.48%, SK하이닉스는 5.04% 올랐다. 이외에도 국내 시가총액 상위 종목 중 셀트리온(4.40%), 기아(3.53%), KB금융(3.11%), 삼성바이오로직스(2.82%), 삼성SDI(1.56%), 카카오(1.30%) 등이 올랐다. 반면 POSCO홀딩스(-3.31%), NAVER(-0.49%), 현대차(-0.40%) 등은 하락했다. 전체 종목 중 605종목이 오르고 287종목이 내렸다.

업종별로는 전기가스업(3.17%), 의약품(3.07%), 기계(2.15%), 전기전자(1.92%), 통신업(1.58%), 제조업(1.52%), 증권(1.45%) 등이 오름세였고 철강및금속(-1.50%), 보험(-0.94%), 운수창고(-0.74%), 유통업(-0.44%)은 내렸다.

이날 코스닥은 전 거래일보다 18.57포인트(2.25%) 오른 845.15에 장을 마쳤다. 코스닥 상승 폭은 지난 8일에 이어 2거래일 연속 코스피를 웃돌았다. 외국인이 2595억원을 사들여 지수 상승을 이끌었고 기관은 1710억원, 개인은 818억원을 순매도했다

이날 하루 코스피와 코스닥의 거래대금은 각각 13조790억원, 11조1443억원이었다. 전 거래일에 비해 각각 6033억원, 1조5823억원 늘어난 것이다.


gil@heraldcorp.com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