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뉴욕증시-주간전망] 사상 처음으로 5,000 돌파한 S&P500…다우존스·나스닥지수 상승 < 커뮤니티 < 기사본문



뉴욕 증권거래소에서 업무를 보는 트레이더들 [사진출처=연합뉴스]


[한국강사신문 한상형 기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번 주(12~16일) 뉴욕증시에서는 최근의 강세 추진력을 지속하기 위한 시도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번 주 증시의 핵심 관전 요소는 물가와 소비 관련 경제지표다.


지난주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사상 처음으로 5,000이라는 숫자를 돌파하는 기록을 썼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도 지난주 장 중 한때 16,000선을 돌파했다.


S&P500지수와 나스닥지수는 지난주 각각 1.3%, 2.3% 상승했다.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한 주간 0.04% 상승했다.


3대 지수는 주간 기준으로 모두 5주 연속 상승했다. 나스닥지수는 작년 11월 초, S&P500지수는 11월 중순 이후 단 한 주를 제외하고는 모두 주간 상승세를 기록했다.


최근 주요 지수의 가파른 상승세는 뉴욕증시의 강력한 강세장을 시사한다.


특히 S&P500지수가 5,000이라는 고지를 처음으로 달성한 만큼 주식 시장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다.


심리적으로 중요한 ‘빅 피겨’인 5,000을 딛고 올라선 만큼 증시와 위험 자산에 대한 투자 수요가 탄력을 받을 수 있다.


전문가들은 주식시장 강세 소식이 화제가 된 만큼 자신만 투자 열풍에서 소외되면 안 된다는 ‘FOMO(Fear of missing out)’ 심리가 촉발될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최근 뉴욕증시의 강세는 견조한 미국 기업의 실적과 강한 미국 경제에 따른 것으로 풀이됐다.


팩트셋에 따르면 S&P500지수에 상장된 기업 중 67%가량의 기업이 회계연도 2023년도 4분기의 실적을 발표했다. 이 중 75%의 기업이 예상치를 웃도는 조정 주당순이익(EPS)을 보고했다. 이는 지난 10년의 평균치인 74%보다 높은 수준이다.


인공지능(AI) 훈풍도 이어졌다. 뉴욕증시를 이끄는 AI 대장주 엔비디아의 주가는 지난주 700달러를 돌파했다. 마이크로소프트도 지난주 사상 최고 주가를 경신했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을 비롯한 연준 인사들은 첫 금리 인하 시기가 늦춰질 수 있다는 점을 시장에 전하고 있다. 그러나 시장 참가자들은 인하의 시기가 늦춰져도 결국 올해 금리는 인하된다는 점에 집중하는 분위기다.


다만, 과거 주가가 큰 숫자를 달성한 직후 빈번한 경우로 조정이 발생했다는 점은 간과하기 어려운 요인이다.


뉴욕증시가 뜨겁게 달려온 만큼 당분간의 조정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이 나오는 이유다.


특히 최근 증시 강세를 이끌어 온 종목이 극히 일부 기술주에 한정된다는 점, 뉴욕증시 밸류에이션이 이미 높은 수준이라는 점이 문제로 지목됐다.


결국 뉴욕증시의 강세가 계속해서 이어질 수 있을지는 미국의 디스인플레이션 추세가 이어지는지, 미국 경제가 강한 흐름을 이어가는지 여부에 달려 있다.


이번 주에는 핵심적인 물가 지표와 미국 경제의 3분의 2를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진 소비 지표가 발표된다.


우선 지난 1월의 소비자물가지수(CPI)와 도매 물가인 생산자물가지수(PPI)가 공개된다.


미국 노동부가 발표한 CPI 연간 조정 보고서에 따르면 작년 12월 CPI는 전월대비 0.2% 상승한 것으로 수정됐다. 이는 기존 발표치인 0.3% 상승이 소폭 하향 조정된 것이다.


지난해 말 미국의 인플레이션이 당초 알려진 것보다도 더 둔화했던 셈이다.


미국 연준이 선호하는 물가 지표인 근원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는 지난 6개월 기준, 이미 연율 1.9%로 떨어져 연준의 목표치인 2%를 밑돌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전문가들은 1월 CPI가 전월대비 0.2%, 전년동기대비 2.9% 상승했을 것으로 전망했다. 만약 CPI의 헤드라인 수치도 2%대로 하락할 경우 이는 연준에게 또 다른 반가운 소식이 될 것으로 보인다.


미국의 경제를 떠받치고 있는 요인인 소비 관련 지표도 발표된다. 주 후반에는 미국의 1월 소매 판매 지표가 발표된다. WSJ에 따르면 전문가들은 1월 소매판매가 전월보다 0.2% 감소했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외에도 미시간대가 집계하는 소비자심리 지수가 공개된다.


기업들의 실적도 이어진다. 주요 종목 중 에어비앤비, 코카콜라, 옥시덴털 페트롤리엄, 어플라이드 머티리얼즈 등이 실적을 발표한다.


◇주요 지표 및 연설 일정


-12일


미국 재무부 1월 대차대조표


아리스타 네트웍스. 웨이스트 매니지먼트 실적


-13일


1월 소비자물가지수(CPI)


1월 전미자영업연맹(NFIB) 소기업 낙관지수


에어비앤비, MGM 리조트 인터내셔널, 메리어트 인터내셔널, 코카콜라, 하스브로, 바이오젠 등 실적


-14일


주요 지표 없음


옥시덴털 페트롤리엄, 크레프트 하인츠, 제네락 실적


-15일


1월 소매판매


주간 신규실업보험 청구자 수


1월 산업생산·설비가동률


1월 수출입물가지수


2월 전미주택건설업협회(NAHB) 주택가격지수


12월 기업재고


2월 필라델피아, 엠파이어스테이트(뉴욕) 연방준비은행(연은) 제조업지수


디어, 어플라이드 머티리얼스 실적


-16일


1월 생산자물가지수(PPI)


2월 미시간대 소비자심리지수 예비치


1월 신규주택착공·주택착공 허가


라파엘 보스틱 애틀랜타 연은 총재 연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