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비례제 전당원 투표 실시키로…실무준비 착수|동아일보


병힙형 회귀·준연동형 유지 놓고 투표할 듯

더불어민주당이 4·10 총선 ‘게임의 룰’인 선거제도 개편안을 놓고 전당원 투표를 실시하기로 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31일 통화에서 연동형·병립형 등 비례대표제와 관련해 “전당원 투표를 위한 실무 준비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민주당 내에서는 비례대표 국회의원 선출 방식에 대해 병립형 회귀와 준연동형 유지를 놓고 의견이 엇갈려왔다.

이에 반해 국민의힘은 병립형으로 돌아가는 방안을 확정하고 민주당이 서둘러 당론을 정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정청래 최고위원은 최근 비례대표제를 놓고 전당원 투표를 치르자고 제안한 바 있다.

민주당이 당원을 대상으로 투표를 실시한다면 병립형과 준연동형을 선택지로 올릴 것으로 보인다.

이재명 대표는 이날 신년 기자회견에서 비례대표 선거제에 대해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갖고 계신 사안이고 또 어쩌면 이해관계도 좀 있을 수 있는 일이어서 신중하게 의견을 수렴 중”이라며 “길지 않은 시간 안에 이 문제도 허심탄회하게 말씀드리고 대화할 시간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친명 정봉주 “민주당 공격하는 의원” 비명 박용진 “내게 사과해”

[서울=뉴시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