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미국인 해치면 반격할 것”…요르단 보복 타격 개시”- 헤럴드경제



바이든 미 대통령 성명 발표
“충돌 원치 않지만, 미국인 해치면 반격”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헤럴드경제 DB]

[헤럴드경제=김용재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일(현지시간) 중동 주둔 미군 3명이 사망한것과 관련해 “우리가 선택한 시간과 장소에서 (보복 공격은)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오늘 우리의 반격이 시작됐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은 중동 또는 세계 어느 곳에서도 (무력) 충돌을 추구하지 않지만 우리를 해치려 할지 모르는 모든 이들에게 알린다”면서 “미국인을 해치면 우리는 반격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미군 중부사령부는 미군 3명이 사망한 요르단 미군 기지 공격에 대한 보복 타격을 이날 개시했다고 공식 확인했다.

사령부는 이날 엑스(X·옛 트위터)에 올린 성명에서 “미국 동부시간으로 오후 4시 이라크와 시리아에서 이란혁명수비대(IRGC) 쿠드스군 및 관련 민병대를 공습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27일 밤 요르단의 미군기지 ‘타워 22’를 겨냥한 친이란 민병대의 드론 공격으로 윌리엄 제롬 리버스(46) 하사 등 미군 3명이 사망하고 40명 이상이 다쳤다.

brunch@heraldcorp.com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