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기사들, 음주운전DJ 엄벌 탄원서 1천500장 제출


“라이더 3명 중 1명 음주운전 사고 직·간접 경험”

배달 기사(라이더)들이강남에서 음주운전을 하다 오토바이 배달원을 치어 숨지게 한 20대 클럽 DJ 안모씨의 엄벌을 촉구하는 라이더와 시민 탄원서 1천500장을 검찰에 제출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라이더유니온지부(라이더유니온)은 13일 오전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음주운전 사고에 대한 법은 강화됐지만 처벌은 솜방망이에 그쳐 음주에 관대한 운전 문화가 바뀌지 않고 있다. 이번 사건 가해자가 제대로 처벌받는지 끝까지 지켜 보겠다”고 밝혔다.

구교현 라이더유니온 위원장은 “배달 노동자는 도로 위가 작업장”이라며 “도로 위에서 일하는 화물·택배·대리 기사 등 많은 노동자에게 (다른 차량의) 음주 운전은 마치 흉기를 들고 내 일터에 뛰어 들어와 난동을 부리는 것과 같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라이더유니온은 연휴 기간 라이더 4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음주 사고 경험’ 긴급 실태조사 결과도 공개했다.

조사 결과 응답자의 30% 이상이 직접 음주운전 차량에 사고를 당하거나 동료 라이더의 사고를 전해 들었다.

근무 중 음주 운전자를 발견했다는 응답은 60%가량으로, 주로 만취해 ‘갈지자’ 운전을 하거나, 도로 위에서 잠이 들고, 술집에서 나와 비틀대며 운전대를 잡는 모습을 목격했다는 사례들이다.

한 라이더의 경우 지난해 12월 17일 새벽 음주운전 차량에 치여 공중에 튕겨 올랐다가 바닥에 떨어지는 사고를 당해 현재까지도 병원 신세를 지며 트라우마에 시달리고 있다고 전했다.

라이더유니온은 ‘라이더 음주운전 감시단’도 결성해 조직적으로 음주 운전을 감시하는 활동도 펼칠 계획이다.

전성배 라이더안전지킴이 단장은 “작년 6월부터 11월까지 조합원 20명이 ‘안전 지킴이’를 조직해 도로 파손·위험물 신고 500여건, 인명 구조 3건, 음주운전 신고 1건을 했다”며 “올해는 활동 규모를 대폭 키워 서울 전역에서 음주운전 등 도로 위 위험 요소를 감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3일 새벽 강남구 논현동에서 술을 마시고 벤츠 차량을 몰다 오토바이 배달원을 치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안씨는 구속 상태로 검찰에 넘겨져 수사를 받고 있다.

<연합>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