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컷 없는 수족관에서 임신한 가오리…새끼의 아빠는 누구?


임신한 가오리 샬롯 / 사진 = 아쿠아리움 앤 상어랩 SNS

미국의 한 아쿠아리움에 사는 암컷 가오리가 수컷 가오리 없이 임신해 화제에 올랐다.

최근 폭스 뉴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헨더슨빌의 아쿠아리움 앤 상어랩(Aquarium & Shark Lab)에서 암컷 가오리가 수컷 없는 수족관에서 새끼를 가진 것으로 최종 확인됐다.

아쿠아리움 측은 ‘샬롯’이라고 불리는 암컷 가오리의 배가 불러오는 것을 보고 혹시나 하는 마음에 초음파 검사를 했다.

그 결과 여러 개의 알이 배 속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희한한 것은 암컷 가오리가 최근 수컷 가오리와 접촉한 사실이 없으며 수족관 내에 수컷이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현지 전문가들은 암컷 가오리의 단성생식과 이종교배 가능성을 추정하고 있다.

단성생식은 암컷 생식세포(배우자)가 수정하지 않고 배아가 형성되어 발달하는 무성생식 방식 중 하나다. 동물에서는 주로 선충, 곤충과 같은 무척추동물의 일부에서 단성생식이 발견되며, 어류와 양서류와 같은 척추동물에서도 아주 드물게 보고된다.

또 다른 가능성은 이종교배인데, 당시 수족관 내에는 2마리의 상어가 존재하고 있었다.

아쿠아리움 관계자는 “가오리에게서 여럿 물린 상처를 발견했는데 이는 상어가 교미할 때 내는 상처와 유사하다”고 밝혔다. 이에 상어가 가오리를 임신시킨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온다.

아쿠아리움 측은 가오리의 새끼가 태어난 후 DNA 검사를 실시해 임신의 원인을 밝힐 예정이라고 전했다. 가오리의 일반적인 임신기간은 3~4개월이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