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천안 고속도로 20일 오후 10시 개통”- 헤럴드경제



아산 최초 고속도로…1조5101억원 투입
이동거리 7.9.km 감소‧주행시간 17분 단축
충남북부지역 산단, 물류비용 절감 기대

[헤럴드경제=박일한 기자] 아산 지역 최초 고속도로인 아산-천안 고속도로가 개통된다.

국토교통부는 충청남도 아산시 염치읍에서 천안시 동남구를 잇는 아산-천안 고속도로를 신설하고 20일 오후 10시 개통한다고 19일 밝혔다.

이 고속도로는 아산 지역을 경부선에 연결하는 최초 고속도로로 2015년 착공해 8년간의 공사를 마쳤다. 총 사업비는 1조5101억원이 투입됐다.

고속도로 개통으로 아산시 염치읍에서 천안시 동남구까지의 이동거리는 7.9㎞ 감소(28.5㎞→20.6㎞)하고, 주행시간은 17분 단축(29분→12분)된다고 국토부는 예상했다.

아울러 반도체·자동차·디스플레이 산업 등이 위치한 충남 북부지역 대규모 산업단지에서 국가간선도로망에 바로 연결돼 물류비용 절감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아산-천안 고속도로 개통 구간 위치도. [국토교통부]

해당 도로엔 노면 선배수 시설 및 염수분사시설을 설치해 빗길 안전사고와 겨울철 도로 살얼음 사고에 대비했다. 또 도로상의 장애물, 정지·이동차량 등의 위치 및 속도를 실시간으로 파악해 정보를 전달하는 ‘돌발상황 검지시스템’도 구축했다.

국토부는 아울러 현재 추진 중인 인주~염치 구간과 당진~아산 구간 등 당진-천안 고속도로 잔여 구간 개통도 신속히 추진할 계획이다.

인주-염치 구간은 충남 아산시 인주면 냉정리∼충남 아산시 염치읍 염성리 7.12km 구간에 4차로를 신설하는 사업으로 2021년 5월 착공해 2025년 12월 준공 예정이다. 총사업비는 3892억원이 투입된다.

당진-아산 구간은 충남 당진시 송악읍~아산시 냉정리 15.66km에 4차로를 신설하는 사업으로 2024년말 착공할 예정이다. 705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될 예정이다.

한편, 개통일인 20일 오후 3시엔 아산현충사IC 광장부에서 지역구 국회의원들과 백원국 국토교통부 2차관, 박경귀 아산시장, 지역 주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개통식이 열릴 예정이다.

jumpcut@heraldcorp.com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