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칼국수 한 그릇 먹으러 갔다가… 깜짝 놀란 사연


한국소비자원 ‘참가격’ 1월 가격 보니
서울 칼국수 한 그릇 평균가 9000원

서울의 한 칼국수 전문점.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사진=연합뉴스

“오랜만에 외식했는데 계산대 앞에서 깜짝 놀랐어요. 가격이 더 올랐네요.”

최근 소비자들 사이 “밖에서 점심 한 끼 먹는 게 여전히 부담스럽다”며 나온 말이다. 서울에선 칼국수 한 그릇 평균 가격이 처음으로 9000원대를 넘어서는 등 외식 물가가 꾸준히 오르고 있다.

13일 한국소비자원 가격정보종합포털 ‘참가격’에 따르면 지난 1월 서울 기준 소비자들이 많이 찾는 8개 외식 대표 메뉴 가운데 칼국수와 냉면, 비빔밥 등 3개 품목 가격이 지난해 12월보다 상승했다.

서울에서 칼국수 가격은 2022년 3월 8000원을 넘어선 뒤 꾸준히 오름세다. 칼국수값은 지난해 8월부터 12월까지 다섯 달 연속 8962원으로 유지됐다가, 지난 1월 938원으로 올랐다.

냉면 가격은 지난해 12월 1만1308원에서 올해 1월 1만1385원으로, 비빔밥 가격은 같은 기간 1만577원에서 1만654원으로 각각 소폭 상승했다.

김밥(3323원)과 자장면(7069원), 삼겹살(200g·1만9429원), 삼계탕(1만6846원), 김치찌개 백반(8000원) 등 메뉴 평균 가격은 전달과 동일하다.

김세린 한경닷컴 기자 celine@hankyung.com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