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희숙, 서울 중구성동구갑 출사표…“임종석 나오면 고마운 일””- 헤럴드경제



“수도권 선거 힘 보태달란 당 간곡한 부름 응해”

윤희숙 전 국민의힘 의원이 28일 국회에서 총선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안대용 기자] 윤희숙 전 국민의힘 의원이 오는 4·10 총선에서 서울 중구성동구갑 지역구에 출마하겠다고 28일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에서 출마를 선언한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에 대해선 “나온다면 고마운 일”이라고 언급했다.

윤 전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두 번째 정치역정을 서울 중구·성동구갑에서 시작하겠다”며 “수도권 선거에 힘을 보태달라는 당의 간곡한 부름에 기꺼이 응했다”고 말했다.

윤 전 의원은 “이번 선거 정신은 ‘껍데기는 가라’다. 모든 껍데기는 가고 알맹이만 남아야 한다”며 “민주화 운동 경력이란 완장을 차고 특권의식과 반시장, 반기업 교리로 경제와 부동산 시장을 난도질하는 것이 껍데기”라고 했다.

이어 “미래 서울의 중심축이 돼서 강북시대를 열어야 할 곳에 586 구태정치인이나 당 대표 방탄 2차전을 보좌할 돌격병 후보는 어울리지 않는다”며 “저와 같이 경제 전문성을 가진 미래지향적 정치인이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서울 중구성동구갑은 홍익표 민주당 원내대표가 20대 국회부터 자리를 지키고 있다. 홍 원내대표는 서울 서초구을 출마 의사를 밝힌 상태고, 임 전 실장이 중구성동구갑에 출사표를 던지면서 출마를 본격화했다.

윤 전 의원은 임 전 실장과의 맞대결이 성사될 경우와 관련한 소감을 묻는 기자들 질문에 “임 전 실장이 나온다면 고마운 일”이라며 “586을 대표하는 정치인이 나오든 개딸(개혁의 딸·이재명 민주당 대표 강성 지지자) 전체주의 당대표를 보좌할 정치인이 나오든 잘 싸워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그 이유는 우리 정치가 다음 단계로 넘어 가야 한다”며 “과거를 짚지 않으면 미래로 넘어갈 수 없다는 게 세상 원칙 중 하나”라고 했다. 그러면서 “과거를 딛고 보내기 위해선 대표하는 사람과 생각의 전쟁을 멋있게 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윤 전 의원은 ‘당의 간곡한 부름에 응했다’는 언급과 관련한 질문에 “인재영입위를 통해 수도권 선거에 역할해달라는 말씀을 들었다”고 답했다. 이를 두고 중구성동구갑에 출마해달란 요구였는지 묻자 “그건 아니다”라며 “수도권 선거에서 제가 가장 기여할 수 있는, 역할이 빛날 수 있는 곳을 고민했고, ‘당 전략에 상충되는 게 아닌가’ 하자 당에서 ‘상충하지 않으니 마음껏 뛰어라’라고 답을 들은 곳 중 하나”라고 했다.

윤 전 의원이 이번에 출마를 선언한 중구성동구갑은 지난달 진수희 전 당협위원장이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곳이다.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직전 당협위원장 불출마 지역에 대해 우선추천(전략공천) 지역으로 선정할 수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한국개발연구원(KDI) 출신인 윤 전 의원은 ‘경제통’으로 꼽힌다. 지난 21대 총선에선 국민의힘 전신인 미래통합당에 영입돼 서울 서초구갑에서 당선됐다. 하지만 부친의 농지법 위반 의혹이 불거지자 2021년 8월 의원직에서 스스로 물러났고, 이후 부친이 투기 의혹을 받은 땅을 매각한 뒤 차익을 전액 기부했다.

dandy@heraldcorp.com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