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3-2 대역전승’ 요르단, 이라크 꺾고 ‘3번째 8강 진출’|스포츠동아


요르단 축구대표팀.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기적이 일어났다. 지난 조별리그에서 한국과 2-2로 비긴 요르단이 이라크와의 16강전에서 후반 추가시간에만 2골을 넣으며 8강에 진출했다.

요르단은 29일(이하 한국시각)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칼리파 국제경기장에서 이라크와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16강전을 가졌다.

이날 요르단은 전반 추가시간 선제골에도 후반 중반에 연속으로 골을 허용해 1-2로 뒤졌다. 역전패를 당할 가능성이 매우 높은 상황.

하지만 요르단은 후반 중반 이후 수적 우세를 점하며 공격을 가했고, 후반 추가시간에만 2골을 넣으며 기적과도 같은 3-2 역전승을 완성했다.

요르단은 치열한 공방전이 계속된 전반 추가시간 야잔 알나이마트의 골로 전반을 1-0으로 앞섰다. 알나이마트가 골키퍼와 1대1 상황을 잘 살렸다.

하지만 요르단은 후반 들어 이라크의 맹공을 막아내기 급급했다. 이라크의 맹공은 후반 중반 역전이라는 결과로 나타났다.

요르단은 후반 23분과 사드 나틱에게 헤더 골을 내줬고, 후반 31분에는 아이만 후세인에게 또 다시 골을 허용했다. 결국 1-2로 역전당한 것.

하지만 요르단은 1-2로 뒤진 상황에서도 포기하지 않았다. 역전 골을 넣은 후세인이 퇴장 당해 수적 우세를 잡은 것.

후세인은 역전골을 넣은 뒤 과도한 세리머니를 펼쳤고, 결국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했다. 이는 이라크의 결정적인 패인이 됐다.

수적 우세는 요르단의 역전으로 나타났다. 요르단은 후반 추가시간 5분 야잔 알아랍, 7분 니자르 알 라쉬단의 연속 골에 힘입어 3-2로 재역전했다.

요르단 축구대표팀.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극적으로 역전에 성공한 요르단은 후반 추가시간의 추가시간 동안 이라크의 맹공을 잘 막으며 기적과도 같은 대역전승에 마침표를 찍었다.

이제 요르단은 오는 2월 2일 앞선 16강전에서 아랍에미리트(UAE)를 꺾은 타지키스탄과 4강 진출을 놓고 다툰다. 요르단은 3번째 8강 진출을 이뤘다.

이 조에서 승리하는 팀은 4강에서 한국과 호주가 속한 그룹과 결승 진출을 놓고 맞붙는다. 즉 한국과 요르단의 4강전도 성사 가능하다.

조성운 동아닷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