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조 규모 ‘부산 촉진 2-1구역’ 재개발 시공사에 포스코이앤씨”- 헤럴드경제



조합원 투표에서 57.5% 득표

포스코이앤씨 오티에르 부산시민공원 촉진2-1구역 조감도. [포스코이앤씨 제공]

[헤럴드경제=김벼리 기자] 1조3000억원 규모의 부산진구 시민공원주변(촉진 2-1구역) 재개발 사업 시공사에 포스코이앤씨가 선정됐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이날 오후 열린 촉진2-1구역 재개발사업 시공사 선정 조합원 투표에서 포스코이앤씨는 참석 조합원 297명 중 171표(57.5%)를 받아 124표(41.7%)를 얻은 삼성물산 건설부문을 제치고 시공사에 선정됐다. 기권과 무효표는 2표였다.

포스코이앤씨는 부산시민공원 주변의 미래가치를 내다보고 지방 최초로 하이엔드 브랜드인 ‘오티에르’를 제안했다. 총회 의결을 거친 조합의 모든 사업경비를 전액 무이자로 대여하고 사업촉진비 1240억원(가구당 4억원)을 지원하는 등 금융조건도 제시했다. 3.3㎡당 891만원의 공사비로 입찰해 회사의 이익을 최소화했다.

마감재에서도 독일 명품 VEKA 창호, 빌레로이앤보흐 수전, 위생도기를 제안했고, 이탈리아 명품 주방가구 데노보쿠치네, 원목마루는 리스토네 조르다노를 제안했다.

촉진2-1구역 재개발은 부산진구 범전동 일대에 있는 13만6727㎡ 구역에 지하 5층∼지상 69층 규모의 아파트 1902가구와 오피스텔 99실, 부대 복리시설 등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kimstar@heraldcorp.com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