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은 배당의 해…월가가 추천하는 종목은


GettyImages

미국 배당주가 새로운 투자처로 주목받고 있다. 페이스북 모회사 메타를 시작으로 많은 대기업들이 배당금을 늘려 투자 매력을 키울 것이란 전망에서다.

12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미 투자은행(IB) 골드만삭스는 올해 S&P500 기업의 배당수익률 전망치를 기존 4%에서 6%로 상향 조정했다. 골드만삭스는 “예상보다 기업 실적이 좋은데다 채권 수익률이 정점을 찍으면서 배당금이 늘어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S&P500 기업의 배당금은 3년 전에 비해 22% 증가한 5880억달러에 달했다. 영국 경제 매체 이코노미스트는 “그동안 자사주 매입을 통한 주가 부양에 더 긍정적이었던 시장이 배당금 지급을 더욱 긍정적으로 평가하기 시작했다”고 분석했다.

미국 중앙은행(Fed)이 올해 금리 인하를 예고한 것도 배당주에 대한 관심을 키우는 요인이다. 기준금리가 낮아지면 국채 등 무위험 자산의 수익률이 낮아져 상대적으로 배당주의 매력이 커지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올해 배당을 확대하는 기업들이 더 늘어날 전망이다. 특히 올해 메타가 지난 1일 실적 발표 후 사상 첫 배당을 실시한다고 발표하면서 시장의 기대를 키우고 있다. 메타는 배당 실시 발표 다음날 주가가 20% 상승하면서 시가총액이 하루새 2000억달러(약 267조원) 불어나는 등 시장의 반응도 뜨거웠다.

골드만삭스는 매그니피센트7(M7)’ 중 아마존과 알파벳도 배당 지급에 나설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뱅크오브아메리카는 “2024년이 배당의 원년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골드만삭스는 “특정 배당주에서 기회를 찾을 수 있다”며 자체적인 분석 도구를 이용해 올해 배당 성장이 기대되는 기업을 추천했다. 여기에는 △버라이즌 커뮤니케이션(VZ) △베스트 바이(BBY)△ 트러스트파이낸셜(TFC) △비아트리스(VTRS)△ IBM 등이 이름을 올렸다.

골드만삭스는 트러스트파이낸셜에 대해 “지난해 배당률이 7%를 넘었으며 올해 8%로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금융주 가운데 가장 주목되는 종목 중 하나”라고 말했다.

뱅크오브아메리카도 지난달 트러스트파이낸셜에 대한 투자 의견을 중립에서 매수로 높였다. 다만 이회사 주가는 올해 2% 가량 하락할 것으로 예상된다.

통신 서비스 기업인 버라이즌 커뮤니케이션은 지난해 배당수익률이 8%이었으며 올해도 비슷한 수준을 유지할 전망이다. 모건스탠리는 지난주 “버라이즌의 성장 모멘텀이 기대된다”며 이 회사에 대한 투자 의견을 비중 확대로 제시했다. 버라이즌 주가는 올해 6% 상승할 것으로 전망된다.

헬스케어 기업인 비아트리스는 지난해 약 5%의 배당 수익률을 기록했으며 올해는 6%로 높아질 전망이다. 이 회사 주가는 바이어들의 파업 종료로 올해 9% 이상 올랐지만, 2018~2022년엔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했다.

신정은 기자 newyearis@hankyung.com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