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 여성 유품정리 중 버려진 5만원 돈다발 ‘와르르’…매립지서 극적 발견”- 헤럴드경제


수도권매립지서 발견된 5만원권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지난 2021년 세상을 떠난 50대 여성의 유품을 정리하던 중 실수로 버려진 수천만원 상당 돈다발이 쓰레기 매립장에서 극적으로 모습을 보였다.

하마터면 영영 빛을 못 볼뻔한 총 2900만원 상당의 현금 다발은 유족에게 전해질 방침이다.

1일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SL공사)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께 인천시 서구 수도권매립지 제3매립장 D블럭 하단에서 5만원짜리 지폐 수백장이 극적으로 발견됐다.

당시 폐기물 하역 노동자 A 씨는 건설 기계를 이용해 매립 작업을 하다 바닥에 흩어진 5만원권 2장을 발견했다고 한다.

이에 주위를 살펴보니 훼손된 지폐가 흩어져있고, 돈다발 묶음도 찾을 수 있었다고 공사 측은 설명했다.

하역 현장에서 감독 업무를 하던 주민 검사관과 공사 직원이 규정에 따라 신속히 경찰에 신고했다.

현장에 온 인천서부경찰서 검단지구대는 현금다발을 찾아 회수했다.

검은 비닐봉지 안에 있던 5만원권 100장짜리 묶음 5매, 매립장에 흩어진 5만원권 낱개 등 총 금액은 2900만원으로 집계됐다.

수도권매립지서 발견된 5만원권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경찰은 현장에서 청약 종합저측 예금 확인서 등도 함께 발견했다. 이를 토대로 신원을 확인하는 등 돈다발의 주인을 조사한 결과, 경기 시흥에 주소지를 둔 50대 여성 B 씨인 것으로 파악했다.

다만 B 씨는 이미 2021년 7월에 영영 눈을 감은 상태였다.

이에 최근 유족들이 고인의 유품을 정리하던 중 검은 비닐봉지의 존재를 모르고 버렸고, 여러 이동 끝에 이 매립지까지 흘러들어온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김학현 SL공사 반입검사부장은 “현금다발 주인을 찾아 정말 다행”이라며 “앞으로도 비슷한 일이 있으면 관련 규정에 의거해 신속하게 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 측은 “절차에 따라 매립지에서 회수한 현금을 유족에게 전달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yul@heraldcorp.com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